‘Mickey Seo의 사대주의’에 대한 나의 대답

‘Mickey Seo의 사대주의’에 대한 나의 대답


I recently used an expression, ‘Real Bread,’ to French students. This is not exactly what I wanted to say. I wanted to say ‘French is also known for the architecture’. But I somehow said that. And then some commenters said I was not confident enough about my own culture, and asked me why I became culturally flunky. I thought of if I should make this video or not for two days, and ended up turning on this camera. I have a strong opinion on this subject, which I’m about to talk about now. If you’ve ever had such offense in my videos, please listen carefully. But I need to make something clear in advance. What I’m going to say from now own isn’t necessarily because of those who made comments there. This is what I’ve been feeling throughout the 2 years for making Internet videos and the comments I’ve got. Then let’s get started. As you know, one of my best friends is Art, but there’s also another best friend called 수만. He’s name is Ismail, a Moroccan, but we, Korean gangs, were so close to him, so we just called him 수만. We made a Korean name for him. Then now we made a Korean name for Ismail, who is a foreigner. Is there anyone who think it’s a problem? I personally think there’s no problem. The name Suman sounds beautiful and also feels friendly, and maybe it’s just one of those ways to get close. But then, 서재영, who is me, is also using an English name called Mickey, so, is there anyone who think it’s a problem? Yeah, I’m a Korean. And I’m extremely proud of this fact. But I don’t like my foreign friends consdering me a ‘Korean friend’. And vice versa. ‘cuz we’re just friends. I often make fun of the US and Russia in front of Art off the camera, and I do play with the British accent in front of Mandy like, It’s no big deal. ‘cuz we’re just friends. Only ‘foreign friends’ and a ‘Korean friend’ would have such problem. “Europeans have different mindset, so if you’re not confident enough about your own culture, they don’t respect you.” “No matter what kinda cultural background you have, you’ll be treated equally if you have the confidence.” “That’s why you don’t lower yourself to be humble.” “Don’t lower yourself, but be proud of yourself, then people listen to you and recognize you.” “I think that’s what the western culture is about.” I’m afraid other subscribers would think it’s true, so let me make it clear. The reality is exactly the opposite. In the western society, they put nationalities behind, but they just look at you as a person. It only matters if you’re a good person or not. It’s not your culture that matters. Don’t generalize your bad experiences with the white people outside Korea. You’re just repeating the hatred you got to other unrelated people. Also, it then affects other Korean people as well. If you really mean well for Korea, just go abroad, and care, understand, do nice things for people. It’s difficult. I of course know it’s a difficult thing. But that’s why a person like that would be respected in any part of the planet. If you are not really convinced about that, like, ‘Why should I do that to those foreigners?’ ‘I don’t wanna put that efforts’ ‘I didn’t do anything wrong’ Then this is my honest advice. Just don’t go abroad. Korea is the best place to stay. I feel so, too. Why do you have to go abroad then? Do you really have to go abroad for study? Foreigners show up on TV and Youtube and say they love Korea so much. Like, “I love Korean foods more than my own countries’ foods.” “Gyeongbokgung is better than anything.” Our brains started to take this kinda things for granted now. But the reality is different from the mass media. I don’t mean those foreigners lied, but even if many foreigner came to Korea because they love Korea, they’re often anxious and stressed, and when they have a chance to talk to the local Koreans, they might need to watch their mouth. Reversely, imagine we go to Europe. We go there beause we love it, but still there’re stuff we’re worried about. Now when we look at the ‘real bread’ expressions and flattering about ‘French architectures’… they’re just foreign students way younger than me, and they don’t get chances to communicate with the locals, so it’s just meant to relax them a little more. Complimenting their culture. Do you really think this is something we need to be that culturally sensitive? What foreigners say to us the hundreds of time on TV, and what we all hear on Youtube from foreigners everyday, all I did was just to return the exact expression only once. And that’s cultural flunkyism? I completely disagree with that. I think if you’re really confident about your culture, you should rather be able to speak to them with courtesy, being in their shoes, ‘cuz that’s something a person with no confidence can never do. Tolerance is the attribute of the strong. This kinda expression and gestures are so common in our daily lives, you know, but just because it’s the foreigners I’m speaking to, and the subject is culture, I should refrain from talking like this? You rather gotta refrain from that attitude. Let me speak of the fact. If we become culturally sensitive, it’s only us that become isolated. That’s not even meant well for this nation at all. Some of you really got switched between what brings better recognition about us and what actually isolate us. Actually, I’m personally kinda proud of our culture. I’m telling the truth. Then let’s say there’s a Youtuber who is NOT. Why does that matter? Can’t we just freely talk about each other’s ideas and perspective? In my childhood, my family wasn’t rich enough to send me to America to study. But some of my friends experienced studying in US in the early age, and after that, some of them indeed looked up to the American culture. Yeah, I envied them. But I never wanted to be them. I was born in Masan, Gyeongnam, and went to guys’ middle & high school, took KSAT to enter the university, and served in the army. I didn’t get funded for studying abroad, but experienced the world on my own. To me, this looked way cooler than that. I’m living the exact life that I used to dream as a kid. At the same time, when I look back, I’m probably the most localized… like, I have this confidence on where I came from and who I am. And I’ve never lost that a single moment. Now some of you guys call me culturally flunky just because I speak in their shoes and language. When I was talking to the French students, there was a part that I didn’t mean to say like that in fact. I admit that some of them wasn’t my intention to be honest. But even if someone actually says that with full intention, or whether they’re actually proud of Korea or not, why is that a problem? That’s the first thought in my head, and second, when I think of many of you following up with my channel, the reason why you’re watching is not because I’m simply making video contents with foreign guests, but I mean to become real friends, and many of you think it’s a special thing. And maybe some of you are actually thinking of giving it a try. It’s not the language barrier but THIS KINDA barrier that separate us from them. Whenever I see those people requiring me such patriotism reponsibility just because I’m not trying enough to make Korea look better, I just get angry for the reasons I said. You guys like to tell me ‘Please be careful ‘cuz many people are watching this channel’, and yeah I agree with you. I’ve gotta be careful. That’s why I’d rather be clearer on my point. About what kinda mindset you need to approach foreigners. But even if I describe it ‘How to approach FOREIGNERS’, in the end, it’s just the universal mindset of approaching any people on the planet. Foreigners are no different from us. Families, friends, and lovers. I have this belief in any kinds of relationships. If you try to hold it with force, it’ll rather get away. But this is the only way to build up the relationship. Understand, care, and make others happy. That’s literally the only answer. If you don’t believe in the stuff I told you today, you might keep watching me. There’re not foreigners in my videos everyday, but I won’t go anywhere.

100 thoughts on “‘Mickey Seo의 사대주의’에 대한 나의 대답

  1. 0:30에서 제가 말한 부분에서 자막은 '건축 양식하면 또 프랑스지'이지만 실제 영어 직역은 '건축은 프랑스가 훨씬 낫지'입니다. 의도와 좀 다르게 말했다는 게 이 부분이지만, 의도가 어쨌던 간에 여전히 문제될 건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한국을 홍보하려고 외국인과 영상을 만드는게 아닙니다. 때문에 저는 진솔하게 이야기를 나눌 뿐, 한국이 어떻게 이야기되는지는 신경쓰지 않아요. 일부 분들은 이런 걸 보고 한국 문화 이미지 걱정을 하십니다. 그러나 한국에 대한 좋은 인식은 당당하게 좋은 모습만 보여준다고 쌓이지 않습니다. 서로 간의 진솔한 모습을 통해 마음의 문을 여는 건 세계 어디서나 공통적인 것이며, 그것이 서로 다른 문화 간이라고 하더라도 절대 다르지 않으니까요.

    What I said at 0:30 is 'French architecture is way better', but the subtitle showed 'I think French has great architecture, too.' That's the part I said in the video that my intention went differently, but I still think it's no big deal. It's not to promote Korea that I'm making videos with foreigners. That's why I just focus on having genuine conversation, but not care about how Korean is going to be seen by others. And this makes some people worried about the international image of Korean culture. But showing great and confident parts of Korea only never helps build up the good recognition on Korea. In any parts of the world, the golden rule is to open up your heart for genuine communications, and it's no different EVEN IF it's between the two different cultures.

  2. 국수주의도 문제지만 사대 주의는 더 큰 문제다. 그리고 국뽕이 되라는 얘기도 아니다. 사대주의를 글로벌러제이션으로 포장하지 마라. 진짜빵이 어딨고 가짜빵이 어딨냐? 정작 국뽕에 국수주의는 프랑스 친구 아님? 자기가 먹던 빵이 정답이라는 생각 그외에는 인정치 않고 가짜라는 생각. 또 프랑스 얘들 건축물 얘기 하니까 국뽕에 취해 으쓱하는 거 봐라. 그런 게 상관없었다면 그런 반응을 할까? 그리고 별칭은 합의에 의해 편의상 짓는건데 별칭을 짓는거랑 무슨 상관이 있어서 사대주의가 아님의 사례로 드나? 친구니까 궂이 어디 어디 친구라고 하는 게 오히려 이상할 수 있지만 그 사람이 나를 타인에게 자국 사람이나 외국인에게 소개할 때 한국 친구라는 얘기를 하지 않을까? 오히려 그게 싫다는 게 웃기는 일 아닌가? 그리고 그런 개념을 갖는 게 외국인에 대한 혐오라고 생각하는 게 더 웃기는 얘기 아닌지 거기다 그러면 해외에 나가지 말라는 소리는 뭔가? 그게 더 편협적인 생각이 아닌가? 인정할 건 인정해라. 큰 잘못은 아니지만 다음에 컨텐츠를 만들 때 참고하면 될일이고 그게 싫으면 그런 소리 하는 이들에게 차라리 불편하면 본인 영상 보지 말아라하면 될 일이다.

  3. 사대란 남의 문화를 높이는게 사대가 아닙니다. 자신 스스로를 낮추고 남을 높이는게 사대이지요. 사대가 뭔지도 모름서 사대라고 하는 사람들 반성 하세욧~

  4. can't believe people got upset with you about that but at same time… Anyways I enjoyed listening to some of your wisdom that you have. BUT this is the only time I will call you wise. I honestly did enjoy it 🙂

  5. 공감해요. 국적은 제게 무의미해요. 그 사람과 내가 지금 여기 어떤 관계를 맺어나가냐에 초점을 맞출뿐.

  6. 저도 미키님의 말씀처럼 생각해요. 진솔하게 자기의 생각을 최대한 보여준다는 것, 적극 공감합니다.

  7. 제가 미키님 영상에 매력을 느끼고 구독까지 하게 된 건 미키님이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고 생각에 깊이가 있고, 마인드가 좋은면도 있지만 무엇보다 ‘인간적’이고 관계를 맺는데 따뜻해 보였기 때문이에요.
    외국인이나 상대방을 대할 때 단순히 호기심이 아니라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배려하고 눈높이를 맞추려는 게 보였어요. 기본적으로 사람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의 태도가 담겨 있더라구요.
    미키님 영상 보다가 등장인물들에까지 애정이 생겨 알트, 솔라, 만디, 금서님 영상까지 다 가서 보게 됐어요.
    왜 일까요? 그건 미키님이 그 분들에 대해 애정을 갖고 매력적이고 인간적인 면들을 영상 속에서 잘 보여줬기 때문이에요. 나 이런 친구있어~ 라며 자기만 보이게 하는 게 아니라요.
    그냥 한번 인터뷰하는 외국인들에게도 질문을 보면 알 수 있잖아요. 방송에서처럼 약간 답정너를 바라듯이 우리나라꺼 좋아?가 아니라 살아보니 어때? 살면서 어떤 점이 어려워? 외국에서 한국까지 공부하러 오기 쉽지 않았을텐데 어떻게 왔어? 이런 거요. 매너를 갖추고 상대방에게 서로를 알고 이해하기 위한 좋은 질문을 하기에 미키님 영상을 불편하지 않게 볼 수 있었어요.
    그리고 오늘 영상에서 인간관계에서 미키님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들(상대방을 이해하고, 베풀고, 행복하게 해주고)에 대해 듣고 이 사람은 진짜구나!라고 더 느끼게 됐어요. 진실된 마음으로 상대방을 대할 줄 아는 미키님의 구독자라 기쁘네요.
    다른 유투버보다 미키님 영상보면서 나도 유투버가 되고 싶다고 느끼는 요즘이에요. 유투브를 통해 사람들과 소통하고 관계 맺고 싶어져서요. 그래서 어느 부분에선 자신의 실수를 인정할 줄도 아는(실수해도 인정 못하는 사람보다 훨씬 멋져요) 미키님이 더 잘되고 계속 하시길 바래요. 초보라도 할 수 있고 실수해도 인정하고 배우며 계속 나아가면 된다고요.

  8. 안녕하세요 Mickey Seo 님! 미키님의 영상들을 얼마전부터 구독해 빠짐없이 보고 있는 구독자입니다. 영상을 보면서 제가 놀라고 기쁜 것은 그 나이와 경험에 비해 가지고 계신 마인드가 훌륭하다는 겁니다. 물론 사람마다 다른 가치관과 신념을 가지고 살기 때문에 누구의 것이 더 낫다고 절대 말할 수 없다 생각하지만 자신이 옳다고 생각과 신조를 다른 사람에게 자신있게 말하고 소개하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저는 35이고 사회생활도 나름 했으나 미키 서님에게 많이 배우고 다시 결심하게 되는 부분들이 있어 고맙습니다. 무엇보다 영상들을 보면서 미키 서님의 생각과 신념으로 제 생각이 바뀌는 것보다 제가 믿고 있는 것은 무엇인지, 저는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를 더 생각하게 되어 좋은 것 같아요. 그렇게 동기를 부여해주는 것이 쉽지 않거든요. 보통은 말씀하신 것에 내가 동의를 하는지 아니면 반대를 하는지를 생각하게 되는데 미키서님의 영상은 그것을 떠나 나를 돌아보면서 내 신념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것 같아 좋아요. 저도 이제 채널을 개설하고 시작한지 한달 밖에 안되는 사람이지만 내가 과연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 시작한 것인지를 지난 영상들을 보면서 많이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 댓글은 그 영상들에 대한 고마움입니다. 오늘의 주제와 관련해서 본인이 믿고 있는 것을 자신있게 말하는 당신이 부럽습니다. 나는 무엇이 그렇게 두려운지 모르겠지만 쉽지 않거든요… 저도 마지막 직장이 외국인들과 함께 일하면서 그들의 상사로 근무를 했습니다. 그 때 당신의 채널을 보았다면 더 좋았을 것을… 저는 그들에게 좋은 친구는 되어주지 못했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오늘 이야기를 보면서 미키 서님의 생각에는 동의합니다. 이것은 '사대주의'라는 '이념'의 프레임을 다루는 문제가 아니라 기본적인 '에티켓'의 문제라고 생각하니까요. 언젠가 기회가 되면 만나서 커피라도 한 잔 마시면서 살아온 이야기들을 나누는 친구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항상 힘내시고, 언젠가 하나의 영상에서 말씀하셨듯이 지속성은 재능도 이기는 것이니 늘 꾸준하게 자신이 그 당시에 믿는 신념과 생각에 따라 열심히 하시길 바랍니다. 말주변이 없어 길게 써버렸네요. 영상을 만들어줘서 고맙습니다.

  9. 처음에는 외국인과 인터뷰 하는 영상이 좋아서 미키서 님의 영상을 구독 하였는데 점점 미키서 님의 생각을 듣는게 좋아졌습니다
    구독자 들과 소통 하는 영상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냥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해드리고 싶었습니다

  10. 평소 경험할 일이 없어 생각해 보지 못했던 부분인데 외국인(사람)을 만날 때 어떤 자세를 가져야할지 덕분에 생각해보네요. 어디가지말고 계속 영상 올려주세요 미키서님 !ㅋㅋ

  11. 유튜브에는 정말 여러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존재하니까 너무 스트레스 받지마세요ㅎㅎ

  12. 제가 볼땐 그 분 댓글이 좀 준하형 같던데..
    대화의 흐름은 무시한채, 어디하나에 포커스 맞춰서 그거에만 꽂혀서 진지하신..

    같은 현상을 바라보고 저렇게 한 곳에만 매몰돼서 해석 할 수가 있구나.. 물론 그게 틀린건 아닌데, 참.. 보통 사람간의 관계에서 사회성 어두우신 분 접할때 그런 댓글류의 사람 보는데.. 그런분 같아 안타까웠습니다.

  13. 한국을 높이지 않음을 사대주의라 하는 것은 결국 열등감일뿐.
    냉정하게 자신의 문화를 바라볼 수 있어야 소통이 가능해진다.

  14. 미키서님 공감합니다.. 진지하게 답해주신거 같은데 그런 진지한 대답을 얻을려고 그런말 한거 아닐거에요 그냥 프로 딴지러죠…

  15. 마른 오징어 마요네즈 안 찍어먹으면 음식 먹을 줄 모르는 사람되는 this world~ i love it ~

  16. 이형 “Real Korean"이다.. 존경합니다 제가 평소에 갖던 생각과 같네요, 제 생각을 대변해주신 것 같아서 감사합니다

  17. 사대주의라니.. 미키서님 영상보면서 그런생각 든 적이 전혀 없었는데. 황당하셨을것 같아요ㅜ

  18. As someone who does not feel a great sense of patriotism about any country or anything like that, this was really interesting. I'm not particularly attached to any culture so its very strange (in a good way) that people feel so strong about their country especially regarding what other's say about it, to me it was obvious that Mickey didnt mean any harm when he said "real bread" and "french architecture is better than korean architecture" ( i mean you can still like your own culture and appreciate others). I would be interested to hear how this sense of patriotism begins or stems from?? Mickey 화이팅!!

  19. 미키님 얘기를 듣다보면 제가 정말 각성되고 다른 이념,새로운걸 깨우치는게 참 많아요. 전 어려서부터 외국생활을 오래 햇음에도 불구하고, 특히나 그런 이분법적인 사고방식을 하는 사람들을 혐오하고,자의식적으로 저 자신을 절대 그렇게 만들지 않아야 겟다 생각함에도, 한편으론 아직 저 스스로 그 틀을 완전히 못벗어난거 같아요.왜 그런거 잇잖아요. 개인의 자의식이 잇는 것과는 또 별개로,한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살다보니까, 그 사회의 사고방식과 규범으로 교육받앗다보니 ,은연중에 저도 모르게 받아들여진 어떤 습관같은 것.예를 들어 사고방식 같은?ㅋㅋ 그냥 저 스스로만 지켜 보더라도 외국인을 친구로 사귈 때면 미키님이 외국인 친구를 문화의 틀에 가둬버리는것이 아니라,사람대 사람으로 생각하고 교류하는거와 같이, 굉장히 크고 열린 사고방식으로 대하지 못해왓던게 여태까지의 제 미흡함이고 부족함이엇던 거 같아요.어쩌면 그 방법을 몰랏던게 아마도,제 사고방식이 특정 틀에 갇혀버려 잇던게 요인이 된것도 어느정도 영향이 잇엇겟지만, 아마 그냥 저 자체가 사람하고 소통하는 방법을 여태까지 아직 잘 몰랏어서도 그랫을수도 잇을 거라고 생각 들어요 ㅎㅠ..또 그 이념이 자연스럽게 제 머릿속에도 남아잇다 보니까..자연스럽게 제 시각에도 적용이 되서… 저는 남보다 훨씬 더 글로벌적인 시각으로 생각하고 보아야 함에도,그를 못봐서 더 갈길이 닫히고 더 힘들어지고.,그로 인해 아직 어리고.앞으로의 미래가 너무나도 창창한 나인데.저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저 스스로 가두어 버리며 여태까지 살앗던거 아닌가 자체적으로 통렬한 회귀?생각이 들어요. 그에 대해서 저는 이번 미키님 영상보고.다시금 각성하고 깨우치며, 그 이념을 더 버려야하지 않나.더 열려야 하지 않을까.더 부족하다.내가 앞으로 나아가고 더 넓은 새상을 살아가기 위해선 바뀌어야 한다.넘 미흡하다.지금 이 영상보고 혼자 갠적으로 이런생각 하고 잇네요. 더 노력해야 겟습니다.이 영상 보고 제가 좀더 나아질 수 잇는 방향으로 고치려고 노력해볼게요.또한 세상의 다양한 사람과 소통하는 방법에 관하여, 미키님을 통해 이렇게 하나 더 배워갑니다. 애청자로서 늘 좋은영상 올려주셔서 감사해요!!!😆제가 미키님 항상 애정하는 마음으로 관심 갖구 지켜보겟습니다ㅎㅎ😚😚🙋‍♀️🙋‍♂️🙌🙌

  20. 관용은 강한자만의 특권!! 공감요~
    나누고 편짓고 이런거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우물안 개구리죠!

  21. '사대주의'라 오독한 바보스런 국어실력의 소유자들에게 한심함을~, 미키서에게는 용기를~

  22. 인정할건 인정하고 배워서 발전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유학생 건축학도인 제 입장에서 본다면 확실히 프랑스 건축에서 배울게 많다고 봅니다. 이미 세계적으로 인정해서 건축계에선 거의 교과서처럼 쓰이죠..예를 들면 오스만 남작의 도시계획.. 건축가 르 코르뷔지에의 이념들과 현재 우리가 사는 세계에 영향을 끼친 건물의 스타일.. 대표적으로 현대인이 사는 아파트가 있죠. 고 김수근 건축가님은 그 분한테 직접 찾아 배우는 영광을 누리기도하구요. 유현준교수님의 책, 도시는 어떻게 사는가 에선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를 참고하여 서울에 강남대로나 광화문광장을 개선하는 방안도 내놓았구요. 
    이렇게 프랑스 건축이 과거에서 현대인 아직까지 영향을 끼치는게 너무 많아요. 사대주의나 열등감같은게 아니라 팩트죠. 미키님도 어느정도 배경지식이 있으시니 그런 말씀이 나오신거구요. 그래서 까놓고 '건축은 프랑스가 훨씬 나아'라는 말이 나와도 어느 정도 가능한 사실일수있고 '프랑스건축이 세계 최고야'라고도 말할수있어요. 오히려 미키님이 하신 말은 상대의 대표문화(프랑스인의 프라이드인 건축)을 이해한다는 존중이죠.. 아시겠지만 분명히 우리는 우리만의 강점이 있어요 (예로 한강같은 공원은 세계어디에도 없죠.) 저런 몇마디로 수직관계, 우열관계로 바꾼다는 인식이 자존감이 낮다는걸 보여주는것같아요. 자존감이 낮다는건 인정을 안하는겁니다. 상대가 가진 강점을 인정하는게 곧 발전으로 이끄는 높은 시민의식이라 생각합니다.. 배울건 배웁시다. 우리나라가 항상 최고 일순없잖아요. 프랑스도 마찬가지구요.

    그러니 몇마디로 너무 트집 잡지맙시다. 나라를 대표하는 외교부 장관끼리의 대화면 모를까..

  23. Mickey Seo 미키서님 유튜브 다른 채널들 보시면 어느채널이나 민감하고 예민하거나 또는 비판하고 비난하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보입니다. 요즘 저 같은 경우는 제한모드를 켜놓고 댓글을 안보려고 해요. 원래 댓글은 의견교환, 정보공유가 선기능인데, 비판이 아니라 비난이, 상호 배려와 존중 없는 감정쓰레기들과 근거없는 주장과 거짓말만 넘처나는 것 같습니다. 선기능의 장점보다 부정적인 영향이 더 큰 것같아서 아예 댓글을 안보이게 설정했다가 미키서님 영상보고 글을 납깁니다. 신경쓰지마세요 정말루요. 제가 보기에 댓글 다는 사람들 중에서 인상 찌푸리게 쓰는 사람들은 일일이 대응하고 설득시킬 필요도 의미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모 대학에서 외국인학생지원팀에서 잠깐 근무했었고, 학부시절 외국인학생멘토 자원봉사활동도 했었는데, 외국학생들의 긴장을 풀어주고, 자신감있게 만들어주는데 있어서 저도 그들을 칭찬해주고, 그들의 국가를 좋게 띄어서 말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었습니다. 그들 역시 대우받은 만큼 우리나라를 좋게 말해주면서 화답해주었구요. 그리고 악플러, 진지충, 프로불편러 여러분, 진짜 경험 1도 없고, 현실에서 남들 앞에서 이상한 사람 될까봐 뱉지 못할 말 키보드로 뚜드리는거 창피하고 부끄럽게 생각하시길.

  24. 서양에서 국적을 안보고 사람과 사람으로 대한다는건은 너무 일반화의 오류 아니가요??
    비정상회담에서 나오는 프랑스사람이 하는말을본적이있는데 같은 프랑스국적에 백인이라도 아프리카계인지 유럽본토계인지 구별하고 은근한 차별이 있다고 들었는데… 그외에도 수 많은 국적차별애기를 들었구요
    한국이 국적따지는게 좀 심하긴하지만…
    그리고 우리나는 국뽕심하긴 하지만 국까가 더 많은 나라에요
    헬조선이라는 단어가 유행하고 한국까고 이민가고 싶다는 사람이 더 많은 나라임

  25. 미키서님 이런종류의 컨텐츠좀 많이 올려주세요 행여나 그런생각이들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일지라도 좋습니다 들어보고 아니다 싶으면 다르게 생각하면 되니까요.. 정말 생각많이 하게 되는 영상입니다..
    감기조심하세요 from one of your big fans

  26. 얼굴을 카메라에 가까이 대고 말한다는 건, 화가 많이 낫군요. 그 사람에 대한 화와 꾸짖음을 의도한 앵글. 검은 색 옷을 입고.

  27. 식민지배를 겪은 나라라 열등감에서 나오는 자격지심이죠 내세울게 없다고 생각하니 목소리만 커지고 주변것들이 다 고까워보이고… 빈깡통이 요란하다고 좀 도움못될망정 조용히좀 합시다

  28. 저는 종종 미키님과 생각이 다를 때가 있습니다만 오늘 이 주제에 대해서는 100% 동의합니다. 저역시 한국인으로서 우리 문화를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만,,,외국인과 대화할때 자국의 문화에 대해 너무 예민하게 굴고 남을 칭찬할줄 모르면 되려 무시당하죠. 전세계 어느나라나 자랑할만한 부분이 있고 단점도 있습니다…..추가로 이 채널을 보는 사람들 중에 말씀하셨던 부분을 보고 사대주의라고 말하는 사람은 정말 극히 일부중에 일부 아닐까요? 몇만명이나 되는 구독자들 생각이 다 같을 수도 없죠. 너무 신경 안쓰셔도 될거같아요.

  29. 애들아 우리 미키님 이런 재미 없는 영상 찍게 하지 말라고..
    자연스럽게 칭찬해주고 칭찬 받는거지 뭐

  30. 진정한 자부심이나 확신이 약한 사람들이 국수주의에 빠지기 쉅다,,요사이 역사문제가 많이 거론되는데 팩트를 논해야 하는데 국수주의,민족주의에 사로잡힌 사람들이 많은것 같다….

  31. 물론 미키 서님의 생각과 발언은 자유지만 해당 언급들에 관한 각 분야 국내 전문가들 및 종사자들이 받아들일 때는 불편할 수 있지 않을까요..?

    정확한 사실관계를 가지고 우열을 나누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주관적인 생각으로 우열을 가리는 듯한 언급이 종종 있으시니까요..

    이런 부분에서 사대주의라는 표현이 언급된 것 같네요

  32. ㅋㅋㅋ 그럼 건축하면 유럽이지…한국이냐? 저런 상식밖의 비난에 굳이 대응할 필요 없을듯….

  33. 제 생각과 비슷한 부분을 정말 정확하게 잘 얘기해주신거같아요!!
    응원합니다 🙂

  34. 와 이영상 왜 못보고 넘어갔었지? 완전 대박 공감이에요 외국인친구가 아니라 그냥 친구인데도 꼭 그렇게 선가르고싶어하는 분들 많아요 ㅠ자기일도 아니면서

  35. 이 형 오랜만에왔는데

    영상 기술이나 편집 그리고 무엇보다 집이 업그레이드됐네

    구독자 곧 많이늘거야 형 !

  36. 그냥 심플하게 내 가치관과 맞지 않거나 내가 좀 불편하면 안 보면 그만.. 여기 누가 보라고 강요하지 않고 백퍼센트 내 취향으로만 구독할 수 있는 게 유투브다. 우리나라는 너무 다양성을 받아들이는 것에 야박하다. 의견 존중이라는 것도 없고 자기 의견이 맞는 양 강요하는데 이런 사람들 보면 걍 성향이 진짜 narrow minded.. 그렇게 좁은 식견으로 대체 누가 누굴 가르치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37. 프로불편러들이 또 똥싸고 갔나보네요
    외국인들에게 한국인의 좋은 면을 보여주는 모습 항상 즐겁게 보고 있습니다
    미키님을 만나는 외국인들은 한국인에 대해 좋은 감정을 갖을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영상 부탁합니다

  38. 일주일 전에 미키님의 채널을 우연히 알게 되어 지금 영상을 거의 다 보고 있습니다 정말 많은 부분에서 배울점이 많으신 분이라 생각돼요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영양가있는 영상 많이 만들어주세요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39. 안녕하세요 아일랜드3년차 개발자로 먹고사는 사람인데요 댓글 한번도안달다가 처음 달아보네요ㅎ 댓글을달게된이유가 유투버님이 나름 좋은 지적을 해 주신거같아서요ㅎ 영상중에 유학생분이 얘기해주시길 자기문화에대한 자존감이 낮으면 다른 서양애들이 존중을 안해준다 라는식으로 얘기해주셨는데 사실 제 경험을 얘기해드리면 저도 인상적인 한국인을 작년에 만났었는데 이분이 항상 얘기하는게 korea ia fucking shit을 입에 달고사십니다 예를들어 이런거때문에 korea is shit이런식인데 이런분 같은 유형은 문화에대한 존중이란게 없는거죠 그렇지만 단순히 자기문화에 대한 불평 불만 을 하는것과 비판을 하는건다른 개념입니다 불평 불만만 늘어놓으면 서양애들은 진짜 좀 이상한애로보고 가까이 하지 않으려합니다 유럽애들 기본 모토가 인생을 즐기고 긍정적으로 사는거니깐요 그렇지만 비판적인관점에서 자기문화나제도 법에대한 잘못된점을 얘기하고 나누다보면 정말로 할 이얘기도 많아지고 말그대로 문화 공유가된다고 해야하나 글을 처음써보니 말이 이상한데…
    결론은 사대주의던 상대주의던 단순히 불평 불만 으로 문화를 까내리는 시각은 옳지 않으나 비판적인 관점을 가져야되는건 맞다고봅니다 그리고 유투버님 말처럼 인간관계에서 중요한게 인간성이라구 생각합니다

  40. 근데 정말 일리 있는 말입니다,, 저도 독일에서 생활하고 있는데 여기서 만난 이탈리아 미국, 독일, 프랑스 등등 친구들과 친하게 지내는데, 정작 만나서 술마시거나 수다떨면 본인 나라 문화얘기는 잘 안 해요. 정말 미키님이 말씀하신 것 처럼 개인적으로 만난 사이니까요..

  41. 정말 핵공감합니다. 런던에서 살고있는 유학생인데요. 이걸 그냥 편하게 국가대 국가로 보시지말고 만약 우리나라안에서 경상도 강원도사람이 만났다고 치면 내가 강원도 사람이라고 해서 어이친구 강원도는 이런장점이있어^^ 라고 맨날 얘기하지 않잖아요? 그냥 서로 아 그런가보다 하면서 칭찬할거 칭찬하고 장난치고 그러는거죠! 물론 외국인과 만나면 더 예민할수도 있고 다르게 느껴지지만 저는 우리나라 다른지역 사람들이 만나듯 대하는게 세계인이 어우러 질수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자국을 만약 싫어한다거나 하면 미키님 말처럼 각자의 삶이 다르고 이유가 있을수 있는거니까 그것도 존중받아야 마땅하다고도 생각합니다. 미키님 앞으로도 그냥 편하게 컨텐츠 만드셨으면 해요!

  42. 이런 설명을 늘어놓는 수고를 굳이 안하셔도..ㅠ 무시가 답입니다 힘내세요 밐형 🙂

  43. 미키님 영상 쭉 다봐왔는데 사대주의 문제 정말 정확히 짚어주시네요. 영상에서의 말 그대로 정확히 ‘반대’임. ‘외국인 친구’라고 여기지 않고 ‘어떤 사람’인지에 집중함. 정말 국적에 대해서 특별히 신기해하지도 않음.
    저는 17년-18년 1년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를 하고왔는데, 오히려 저런 점때문에 은근 힘들었어요. 한국인친구니까 난 거기서 외국인일테고 특별하게 여기겠지? 란 잘못된 생각이있었던거죠. 한국에서왔다고 했을때 특별히 뭐 없습니다. 그래서 순수한 사람 대 사람으로 다가가야했고, 대접받았음. 그래서 서로 친구로 대할 수 있었어요. 미키님처럼 억양으로 장난치기도 하고, 서로 놀리기도 하구요.
    자문화에 대해 자부심을 드러내라니..; 거기서 겪은 그 어떤 서양인 친구들도 그런 모습 보이지 않음. 그저 사실을 설명하고, 바게뜨 영상에서처럼 ‘자신의 취향’
    ‘자신의 의견’임을 명확히 하고 이야기 함. 사실설명에 대해 덧붙이자면, 보편적으로 새로운 경험같은 걸 대할때 그냥 새롭다, 해본적없다라는 식으로 이야기합니다. 근데 저같은 경우는 나도모르게 ‘한국에서는~’ 이런 식의 표현이 튀어나오곤 했는데, 한국에 돌아와 이점을 고찰해보면 문화라거나 국가라거나 나도모르게 경계 긋고 있었던 것 같더라구요.

  44. 만디영상으로 와서 채널 탐방하다 우연히 이 영상을 보네요ㅎ 이 영상을 보고 구독과 알림설정 합니다.
    영어실력을 늘리고자 하는 마음에 더해서 철학적인 부분까지 채워주시니 꾸준히 영상 시청할 것 같습니다.ㅎㅎ

  45. 사대주의란: 맹목적인 서양문화 찬양..(예를 들면 한국어보다 영어권을 더 좋아하는것도 다 포함되는거임) 사대주의가 꼭 나쁘다는건 아님..한국인들은 사대주의 성향이 강하다는건 팩트임

  46. Lol. Some dudes are just drunk with their own overvalued cultural sensitivity. 사대주의라고? I was lucky enough to live in Korea, America, and Europe. Mickey is far, far from it.

  47. 방구석 국수주의들 말에 너무 신경쓰지 마세요. 오늘 다시 한번 느낀다. 선동과 거짓은 말한마디면 되지만 그것을 해명하려면 어마어마한 시간이 든다는 것을.

  48. 말에는 컨텍스트가 있고 컨텍스트를 잘 전달하기 위해선 정확한 표현방법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렇지 못하면 대게 이런일이 흔하게 생기고 화자도 아쉬움이 남기 마련이죠.
    반면에 청자 역시 특정 표현, 단어, 오류에 지나치게 집착해서 전체적인 컨텍스트를 왜곡해버리는 일은 피해야한다고 생각해요. 종국에는 컨텍스트만 왜곡하는게 아니라 그 사람 자체를 왜곡해버리기도 하니깐요. 양 국가의 건축양식에 대한 다소 부정확한 표현전달을 보이셨던 미키님도, 그것만 짚어 사대주의라며 사람까지 왜곡해버리는 분들도 모두 아쉬운 모습이라고 말씀드리고싶네요.

  49. 요즘 점점 더 사대주의가 강해지는 모습을 많이 보이지만, 미키님은 전혀 그렇게 보이지 않아요. 항상 응원해요!!

  50. 미키님 영상에서 한 번도 사대주의 느낌을 받은 적이 없는데.. 외국인들이 와서 한국 좋아요! 하면 헤헤거리면서 우리나라 사람이 외국 칭찬하면 사대주의라고 하는 소위 질 낮은 국뽕들은 그냥 무시하셔도 될 듯

  51. 진짜 말하는 것이 좋아서, 남자친구한테 여기 채널 영상 추천했고, 제 블로그든 페북이든 다 공유하고 싶네요.

  52. 한가지 저도 외국에서 몇년 살면서 느낀게 한국과 다르게 외국인분들은 얘가 몇살이고 어디 출신 어디 학군 인지 따지는게 아니라 그냥 사람대 사람으로 보고 외국인이다! 이게 아니라 그냥 친구로 봄

  53. 주제랑 좀 다를 수 있는데 요즘 가끔 나 자신도 북한 주민들과 다르지 않다고 느껴요
    북한 주민들이 세뇌됐다고 하는데
    한국도 마찬가지인거 같아요.
    중국 일본 미국 어디든 그러겠지만
    그냥 미디어에 휩쓸려서
    객관적이고 비판적인 사고를 못하게 되는거요. 한국인들은 관념을 깨면 물어뜯으려는거 같아요. . 웃긴건 내 선택으로 주어지지않은 것들에 대해서는 국가, 부모, 가족, 성 정체성, 나이, 태어남 그 자체 등등 에 대해서는 특히 금기시 되는거 같아요.
    태어남 그 자체로는 부모님에게 고마워해야 할 일은 아닌거 같다고 했다가
    이유는 들어보지도 않고
    나가죽으라고 물어뜯겼어요ㅋㅋ
    국가가 감시하지 않아도 사람들은 서로가 서로를 감시한다는 말 어디서 봤는데 그게 맞는거 같아요.
    내가 속한 무엇에서 떨어져서 객관적으로
    사고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은거 같아요.

  54. 1.Doesn't matter give him an nickname but you should consider if he is Muslim
    2. If i could advise, you are confused what you doing right now
    i feel like you are right all the time and try to overwrite others opinions
    "i am doing right what's your problem" you saying this all the time
    in fact, you should not treat as a problem it is an opinion

  55. 여러 부분이 공감합니다! 일목요연하고 침착하게 미키님의 생각을 공유해줘서 감사합니다!

  56. 꽉 막힌 시야를 한층 더 넓혀주는 채널
    무슨 생각을 하든 그리고 그것을 표현하든 말든 남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는 이상 그건 그사람 자유인데 왜자꾸 어떤 틀에 끼워 넣고 압박감을 주는지..

  57. I see a clash between two facts. One is that the storyline is basically to ask and listen to expats about Korean culture, and the other is that you have to meet the expectations of viewers who happen to be mostly Koreans. My recommendation is changing the plot by bringing in more Koreans who speak English. Showcasing cultural consolidation between them could be an answer to your struggles.

  58. 여긴 조선이라구요… 조선이요. ㅋㅋㅋㅋ 윤치호 선생이 조선과 조선인에 대한 신랄한 평가를 했죠. 그 DNA가 변했을까요? 역사 왜곡에 국뽕식 국사교육 받은 꽉막힌 인간들 ㅉㅉ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